은평뉴스

방송내용 안내
은평구,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총력 대응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코로나19 위기경보 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격상했으며,
은평구에서도 연이어 확진자가 발생했는데요.
증상이 의심되는 주민들은 이곳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고 있습니다.

은평구에서는 지난 21일, 은평성모병원에서
병동환자 검사이송을 담당한 협력업체 직원을 시작으로,
입원환자와 간병인 등 잇따라 확진자가 발생했는데요.

이에 은평구는 은평성모병원을 잠정 폐쇄하고
접촉자를 확인해, 입원환자는 1인실로 격리하고
퇴원환자와 직원은 자가격리 조치했습니다.

은평구는 코로나19 총력 대응을 위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24시간 운영하고
지역 내 능동감시, 자가격리 대상자를
1대1로 모니터링하는 민관 ‘합동관리전담제’도
운영하고 있는데요.

지속적인 대책회의를 통해,
감염증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한 방안을
함께 논의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구는 기관 방문자를 대상으로 체온을 측정하고
공공시설과 다중이용시설, 특정 종교시설 등에 대한
방역소독을 지속적으로 시행왔으며

추후 발생할 확진자에 대비해,
서울시립 및 민간병원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확진자 이동 동선을 파악해 홈페이지에 게시하는 등
감염증 확산 방지와 주민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감염증 전파를 막기 위해선
보건당국에서 정한 ‘개인 행동수칙’을 지키는 것이
중요한데요.

꼼꼼히 자주 손을 씻는 것은 물론
기침할 땐 옷소매로 가리는 기침예절을 지키고
외출시엔 꼭 마스크를 착용하셔야 합니다.


만약, 발열과 기침 등 의심증상이 나타날 땐
외출을 자제해야 하는데요.
2월 1일부터 현재까지 은평성모병원에서 입. 퇴원한
주민 중 발열이나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분들은
병원을 방문하기 전, 질병관리본부 콜센터나
은평구청 보건소로 연락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EBN 주민방송단 박제우였습니다.

2020-02-26